홈페이지 주인장 소개지리산에 대한 간략한 소개등반에 관한 기본적인 정보
지리산 산행 후기가 있는 곳입니다
칼럼
어떤 이야기든 자유롭게 나누세요. 단, 광고글이나 악성 루머글은 사절.
지리산에 담긴 추억
지리산에 대해 궁금한 점이 있다면 언제든지 환영
홈페이지에 놀러온 소감을 남기세요...

 Login   Join   

중봉 http://jirisanlove.com
다시 영남 알프스를 생각하며...
  
시원한 산줄기...뒷동산 같은 영남알프스...


보고 있어도 보고 싶고...
걷고 있어도 걷고 싶은...
늘 그리워 하는 지리산...

그 지리산을 두고 요즘은 자주 들지를 않았습니다.
영남 알프스를 1번 갈때 지리산은 10번 찾은 적이 있었습니다.
그런 열정이 사라지고 나니 잠잠한 고요가 마음속에 왔다고 할까요?

지리산에 자주 가지 않는 것은,
먼저...
점점 강화되는 통제 때문입니다.

언제,어느 코스로 가면 감시의 눈초리를
피할수 있는지를 잘 알고 있지만,
그래도 밤손님처럼 숨어서 찾기는 싫습니다.

행정 편의적이고 법적 근거가 없는 지리산의 각종 금지조치들...
그것들을 조목조목 반박할 그런 열정도 없기에,
이제는 박제되어 버린 지리산에 들기 싫은 것입니다.

다음은,
휘발유보다 더 올라버린 경유값으로
장거리 운행이 부담스러운 것이 사실입니다.

우리병원 정신과 선생님은 연봉이 저보다 많아도
요즘은 차를 두고 제차를 카풀하여 다닙니다.
지리산을 매주 찾을 만큼 여유가 되기를 바랄 뿐입니다.

또한...
산길 위주의 등로주의,실적주의에 대한 회의입니다.
지리산에 아직까지 인적없는 곳이 남아 있지도 않지만,
알려지지 않은 비지정 코스에 발자국을 남기고
산행기를 쓰는 것이 어떤 의미가 있을까?

기록을 위해서 지리산을 찾는 것은 아닙니다.
자기만족? 남에게 내세우기 위해서?
제가 백수로 지리산을 헤매고 다녔던 20대 때는
지리산을 잘 안다는 것을 하나의 자랑으로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직장에서 최고인 프로가 제일 멋진 삶입니다.
산을 많이 안다는 것이 자랑은 될수 없기에...

다행스럽게 영남 알프스라는 멋진 산군이
부산,울산 주변에 있습니다.
왕복 100 km 정도이면 찾을수 있고,
아직도 가보지 못한 무수한
산길이 영남 알프스에는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행,산행도 결국에는 혼자 가게 된다는
말을 떠올리며 영남 알프스를 다시 생각해 봅니다.



  이영진 * 중봉님!
여기다가 타이틀만 "다시, 덕유산을 생각한다" 로 바꾸면 영락없는 제 이야기인데요. 다만 저는 가깝다는 덕유산도 최소한 150Km 를 달려야 하니...
기름값으로 매월 120만원~130만원, 역시 부담이 크네요.
2008/06/12 x
  중봉 이 선배님...
그래도 전주 주변은 차가 막히기 않아서 부럽습니다.
덕유산도 지리산과 닮은 육산이라서 정이 많이 갑니다.
전에는 덕유산을 거쳐 지리산에 들었습니다.
저도 경유값 부담이 상당합니다.
2008/06/12 x
  추만 영남알프스만 다니다가 지리의 숨겨진 비경을 볼까 하다가 들어왔습니다. 지리산 좋겠지만 멀어서 시간과 경제적으로 좀 부담됩니다. 그래도 주로 영남알프스 다니고 가끔 지리로 가려고 합니다. 금줄을 넘어서...... 2008/08/28 x
  중봉 추만님...이곳까지 찾아주심에 감사드립니다.
추만님 홈도 구경을 했는데 영남알프스를
구석구석 잘 아시는 산꾼이신것 같습니다.
저도 2년동안 울산에서 직장생활을 했기에,
울산이 아직도 친숙하게 느껴집니다.
영남 알프스...지리산 만큼 멋진 산입니다.
좋은 산행...건강하게 이어가시기를 바랍니다.
2008/08/29 x
  가객 오랫만에 들어와서 안부 전합니다.
중봉닌 전화번호가 바뀌었나 봅니다.
시간되시면 전화한번 주십시요.
2008/09/11 x
  중봉 가객님...
아흔아홉골에서 늘 소식은 듣고 있습니다.
오랫동안 사용하던 휴대폰 번호는 지난 1월에 바뀌었습니다.
추석 잘 보내시고요....연락드리겠습니다.
2008/09/11 x
  jirihago 중봉님! 오랜만에 안부전합니다.
잘 계시죠?
"여행, 산행도 결국은 혼자..."
이 문구가 가슴에 와닿습니다.
저는 누가 뭐래든 여전히 지리와 알프스를 다니고 있습니다.
어디서 만날날 있겠죠?...
2009/01/13 x
  중봉 지리하고님...
여전히 지리산과 영남 알프스에 다니시는 모습이 열정에 찬 젊은이 같습니다.
건강하게 멋진 산행 이어가시기를 바랍니다.
2009/01/20 x
 List 



no subject name date read
 다시 영남 알프스를 생각하며... [8]  중봉   2008/06/09  10534
303  <나의 산행기>를 읽는 분에게.... [5]  중봉   2004/03/12  11177
302  함양 대봉산에서...지소마을-천왕봉-계관봉...[2018.9] [2]  중봉   2018/09/12  147
301  금원산 자연 휴양림에서 멍때리기...[2018.8] [2]  중봉   2018/09/12  104
300  무더위 속에서...당골-서봉 전 헬기장...[2018.7] [2]  중봉   2018/09/12  129
299  무더위에 고헌산에서...외항재-고헌산...[2018.7] [2]  중봉   2018/07/17  210
298  안개비를 맞으며...석남터널-가지산...[2018.7] [2]  중봉   2018/07/11  186
297  장마비를 맞으며...태고사-낙조산장...[2018.6] [2]  중봉   2018/07/02  230
296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도래재-천황산...[2018.6] [2]  중봉   2018/06/26  1706
295  절세미인 설악산에서...한계령- 곡백운동...[2018.6] [2]  중봉   2018/06/20  237
294  하동 형제봉에서...활공장-형제봉-철쭉제단...[2018.5] [2]  중봉   2018/05/20  300
293  봄산행...완도 상왕봉에서...심봉-숙성봉...[2018.3] [6]  중봉   2018/03/26  448
292  다시 찾은 와룡산에서...청룡사-민재봉...[2018.2] [4]  중봉   2018/02/12  518
291  겨울의 민주지산...황룡사-삼도봉...[2018.1]  중봉   2018/02/12  441
290  얼어븥은 양악폭포...토옥동-양악폭포...[2018.1]  중봉   2018/01/15  466
289  바래봉 폭설 산행...운지사-바래봉...[2018.1] [2]  중봉   2018/01/11  488
288  2017년 한해를 보내며...지장골-거망산-태장골...[2017.12] [4]  중봉   2018/01/03  470
287  태백산...27년전의 추억...당골-반재-천제단...[2017.12]  중봉   2017/12/27  477
286  가을날 광양 백운산에서...진틀-백운산-신선대...[2017.10] [4]  중봉   2017/10/22  807
285  여름을 보내는 금원산...임도-동봉-금원산...[2017.9] [6]  중봉   2017/09/18  679
 List 
1 [2][3][4][5][6][7][8][9][10]..[16] [NEXT]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신의키스
this site gives the best view on res. 1024x768,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