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 주인장 소개지리산에 대한 간략한 소개등반에 관한 기본적인 정보
지리산 산행 후기가 있는 곳입니다
칼럼
어떤 이야기든 자유롭게 나누세요. 단, 광고글이나 악성 루머글은 사절.
지리산에 담긴 추억
지리산에 대해 궁금한 점이 있다면 언제든지 환영
홈페이지에 놀러온 소감을 남기세요...


  중봉(2002-11-15 18:45:46, Hit : 3159, Vote : 547
 http://jirisanlove.com
 또다시 꿈꾸는 반란....

20대 때 일입니다.
80년대 후반으로 기억 되는군요?

대학을 졸업하고 취직도 하지 않고,
백수로 빈둥거리에 있을때 일입니다.

집에서 지리산에 갈려면 동네를 지나가야 하므로,
큰 배낭을 평일에 매고 나가면 집안 망신 이라서
집 뒷산으로 돌아서 지리산에 다녔습니다.

영남 알프스에 갈때도 일요일과 공휴일만 골라서 다녔습니다.
그때는 왜 그토록 지리산에 대한 갈망이 컸는지 모르겠군요?
눈이 많이 내린날 설악산,지리산에 들어가 있을때,
조난 소식이 TV에 보도 될때마다 어머니는
자식 걱정에 애를 많이 태우기도 했습니다.

서른에 시작한 공무원 생활은 산에 가기에는 좋은 직장 이였으나,
아내의 권유로 다시 공부을 시작하여 이젠 부모님께
효도할수 있게 된것이 무엇보다 기쁩니다.
지리산에서 다져진 체력이 아직도 20대 라서 야간 응급실 근무로
어머님께 그동안 못한 봉양을 할수 있다는 것이 행복하군요....

지리산 자락에서 살고 싶다는 소원을
이루기 위해서 오늘도 반란을 꿈꾸고....
남들은 지리산 광신도라도 오해하지만
그래도 저는 지리산이 좋습니다.

아내는 옛날처럼 진정 지리산이 좋아서
혼자서 갈때가 더 멋있었다 합니다.
요즘처럼 안내 산악회 처럼 모집을 하여 지리산에 가는 것
자체가 제가 꿈꾸는 것과는 거리가 있다고 하는군요....

지리산이 좋아서 가면 되었지,
누구와 함께 가는 것이 문제가 될까마는
다만,지리산은 늘 푸근하게 반겨주는 어머니 품입니다.

이렇게 지리산에 갈수 있다는 것이 저에게는 복인가 봅니다.





94   500년전 김종직은 27개의 봉우리를(1)....  중봉 2002/09/08 4227 545
93   500년전 김종직은 27개의 봉우리를(2)....  중봉 2002/09/13 3912 587
92   천년을 지켜온 성모석상....  중봉 2002/09/17 4367 659
91   고정희의 세석고원을 넘으며.....  중봉 2002/10/15 3256 544
90   천왕봉 오르기(1)  중봉 2002/11/15 4753 563
89   천왕봉 오르기(2)  중봉 2002/11/15 4621 580
88   눈속에 갇혔던 지리산,설악산...  중봉 2002/11/15 3374 618
  또다시 꿈꾸는 반란....  중봉 2002/11/15 3159 547
86   인터넷이 없던 시절...지리산에서 만난 사람...  중봉 2002/11/15 3496 613
85   지리속으로 떠난 우천 허만수님....  중봉 2002/11/17 4534 484
84   나는 밀림의 요정으로 살고 싶었는데....  중봉 2002/11/24 4393 537
83   김경렬님의 1964년 칠선계곡 개척등반....  중봉 2002/11/25 5055 603
82   천왕봉 성모석상 이야기....  중봉 2002/11/25 17357 609
81   김경렬님의 어제의 지리산(1).....  중봉 2002/11/25 6585 585
80   김경렬님의 어제의 지리산(2)....  중봉 2002/11/25 6890 632
79   가끔은 혼자이고 싶다....  중봉 2002/10/08 3461 546
78   이 가을에 생각나는 詩人 고정희...  중봉 2002/10/11 3446 534
77   드라마 산 주제가....<저산너머>  중봉 2003/01/18 3438 486

1 [2][3][4][5][6]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
this site gives the best view on res. 1024x768,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