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 주인장 소개지리산에 대한 간략한 소개등반에 관한 기본적인 정보
지리산 산행 후기가 있는 곳입니다
칼럼
어떤 이야기든 자유롭게 나누세요. 단, 광고글이나 악성 루머글은 사절.
지리산에 담긴 추억
지리산에 대해 궁금한 점이 있다면 언제든지 환영
홈페이지에 놀러온 소감을 남기세요...


  중봉(2002-10-15 13:23:49, Hit : 3382, Vote : 579
 http://jirisanlove.com
 고정희의 세석고원을 넘으며.....


지리산의 봄 4


-세석 고원을 넘으며-

아름다워라

세석고원 구릉에 파도치는 철쭉꽃

선혈이 반짝이듯 흘러가는

분홍 강물 어지러워라

이마에 흐르는 땀을 씻고

발 아래 산맥들을 굽어 보노라면

역사는 어디로 흘러 가는가,

산머리에 어리는 기다림이 푸르러

천벌처럼 적막한 고사목 숲에서

무진벌 들바람이 목메어 울고 있다

나는 다시 구불 거리고 힘겨운 길을 따라

저 능선을 넘어 가야 한다

고요하게 엎드린 죽음의 산맥들을

온몸으로 밟으며 넘어가야 한다

이 세상으로 부터 칼을 품고,

그러나 서천을 물들이는 그리움으로

저 절망의 능선들을 넘어 가야 한다

막막한 생애를 넘어

용솟는 사랑을 넘어

아무도 들어가지 못하는 저 빙산에

쩍쩍 금가는 소리 들으며

자운영꽃 가득한 고향의 들판에 당도해야 한다

눈물겨워라

세석고원 구릉에 파도치는 철쭉꽃

선혈이 반짝이듯 흘러가는

분홍 강물 어지러워라


--오늘 아침 잠시 소나기가 내렸지요...
가을이 깊어감을 알려주는 그런 비였습니다.
이런 때는 사랑하는 이 에게 편지라도 보내보는 것도...





94    지리산 가는 길....(장순금) [2]  중봉 2003/01/19 3522 551
93   5.18 ... 화려한 휴가...  중봉 2007/05/18 3748 645
92   500년전 김종직은 27개의 봉우리를(1)....  중봉 2002/09/08 4341 588
91   500년전 김종직은 27개의 봉우리를(2)....  중봉 2002/09/13 4012 626
90   50만원과 500만원의 차이.....  중봉 2003/02/14 3379 632
89   9월30일은 설악으로 떠나는 날... [3]  중봉 2005/09/29 3715 595
88   <우리들의 산>을 아십니까? [1]  중봉 2005/04/01 3571 630
87   ♬ Turning ...  중봉 2008/04/12 3802 637
86   가끔은 혼자이고 싶다....  중봉 2002/10/08 3583 586
85   가을에 가고 싶은 곳 미천골... [2]  중봉 2007/09/27 4310 693
84   가을에 걷고 싶은 지리산길 10군데... [5]  중봉 2008/10/08 4456 627
83   가을이면 생각나는 인터넷 이전의 지리산... [2]  중봉 2008/10/14 4431 712
82   가족의 소중함... [6]  중봉 2005/06/18 3479 614
81   간절곶...서생 등대의 추억...  중봉 2008/01/02 4642 670
80   걷고 싶은 한신지곡...  중봉 2007/09/28 3888 692
79   겨울다운 지리산이 그립다... [2]  중봉 2004/01/16 6264 630
78   고백...그녀를 보내며...  중봉 2006/11/14 3541 654
  고정희의 세석고원을 넘으며.....  중봉 2002/10/15 3382 579

1 [2][3][4][5][6]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
this site gives the best view on res. 1024x768,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