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 주인장 소개지리산에 대한 간략한 소개등반에 관한 기본적인 정보
지리산 산행 후기가 있는 곳입니다
칼럼
어떤 이야기든 자유롭게 나누세요. 단, 광고글이나 악성 루머글은 사절.
지리산에 담긴 추억
지리산에 대해 궁금한 점이 있다면 언제든지 환영
홈페이지에 놀러온 소감을 남기세요...


  중봉(2006-08-28 11:56:43, Hit : 3322, Vote : 584
 http://jirisanlove.com
 san50.jpg (93.31 KB), Download : 24
 바보같은 사랑...


            



             바보 같은 사랑 / 이정하



                            돌이켜 보니
                            사랑에는 기다리는 일이 9할이 넘었다.
                            어쩌다 한번 마주칠 그 순간을 위해
                            피를 말리는 기다림 같은 것.


                            그 기다림 속에서 아마
                            내 사랑은..
                            내 젊음은.. 덧없이 저물었다.
                            하기야 기다리는 그 사람이 오기만 한다면야


                            어떠한 고난도 감내할 일이지만
                            오지 않을 줄 뻔히 알면서도
                            마냥 기다리고만 있었던 우직스러움
                            그래, 사랑은 그런 우직한 사람만 하는거다.


                            셈이 빠르고 계산에 능한 사람은
                            사랑에 빠지지 않는다.
                            사랑에 빠진 척
                            얼굴만 찌푸리고 있지


                            잘 살펴보면
                            언제라도 달아날 궁리만
                            하고 있는 사람들이다.
                            그래,
                            사랑은 그런 우직한 사람만 하는거다.


                            남들은 미쳤다고 하는 일을 서슴없이 하는
                            오지 않을 줄 뻔히 알면서도
                            그대가 오기 전까지는
                            결코 한발자국도 떼지 않는 미련한 사람들..

                            그래,
                            사랑은 그런 우직한 사람만 하는 거다.
                            모든걸 다 잃는다 해도 스스로 작정한 일
                            떨어질 줄 뻔히 알면서도 마직막 순간까지
                            제 한몸을 불태우는 단풍잎처럼..








취운 (2006-08-29 03:26:10)
"바보같은 사랑..."을 할때가 그래도 제일 좋더라~고라.


40   외로움을 이기는 법... [3]  중봉 2005/07/10 4748 693
39   9월30일은 설악으로 떠나는 날... [3]  중봉 2005/09/29 3747 604
38   장당골 가을이 그리울때...  중봉 2005/10/20 3386 633
37   추억의 엘범(1)... [6]  중봉 2006/02/14 3773 571
36   추억의 엘범(2)... [1]  중봉 2006/02/14 3481 628
35   지리산 3 대 봉은 영신봉이다. [4]  산오자 2006/08/23 3386 476
34   얼굴에서 느끼는 세월... [1]  중봉 2006/08/25 3813 662
  바보같은 사랑... [1]  중봉 2006/08/28 3322 584
32   지리산...그리고...인연...  중봉 2006/08/31 3381 605
31   구절초와 억새...  중봉 2006/09/13 3270 585
30   늦가을의 단상... [3]  중봉 2006/11/10 3544 720
29   고백...그녀를 보내며...  중봉 2006/11/14 3586 659
28   일탈을 꿈꾸는 그대에게... [1]  중봉 2006/11/24 3300 518
27   자작나무 숲이 그리울때...  중봉 2006/12/15 3166 520
26   사진만 있는 산행기... [5]  중봉 2006/12/27 3660 517
25   인생은 선택의 연속이다...  중봉 2007/01/16 3598 602
24   출근길에서... [2]  중봉 2007/01/23 3536 628
23   함박눈을 맞고 싶다... [2]  중봉 2007/01/25 3543 584

[1][2][3] 4 [5][6]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
this site gives the best view on res. 1024x768,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