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 주인장 소개지리산에 대한 간략한 소개등반에 관한 기본적인 정보
지리산 산행 후기가 있는 곳입니다
칼럼
어떤 이야기든 자유롭게 나누세요. 단, 광고글이나 악성 루머글은 사절.
지리산에 담긴 추억
지리산에 대해 궁금한 점이 있다면 언제든지 환영
홈페이지에 놀러온 소감을 남기세요...


  중봉(2002-11-16 08:28:43, Hit : 5866, Vote : 624
 http://jirisanlove.com
 겨울 산행장비 얼마면 사는가?

♥ 작고 가볍고 따뜻한 것, 얼마면 사는가?

눈과 추위라는 위험요소가 더해지는 겨울은 만년설이 없는
우리나라에서도 산행다운 산행을 할 수 있는 계절이다.

하지만 겨울산행의 묘미를 즐기기 위해서는 철저한 준비가
요구되고 그 첫번째는 믿을 만한 장비를 장만하는 것이다.

겨울산행에 필요한 등산장비를 고르는
방법과 대표적인 장비의 가격을 알아본다.

겨울 산행에는 다른 계절보다는 더 많은 장비들이 필요하다.
이 때문에 겨울에 산행을 시작해 보려는 사람들은
반드시 갖추어야 할 장비가 무엇인지 궁금해진다.

어떤 장비를 어떻게 사야하는지 몰라 산행을 망설이고
그것 때문에 겨울 산행을 포기하고 조금은 장비가
부실해도 되는 봄을 기다린다는 것은 안타까운 일이다.

산행 초심자들에게 필요한 겨울산행 장비를 체크해 본다.

겨울철이기 때문에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철저히
준비해야 할 장비는 무엇보다도 방한 의류다.
추위를 막을 수 있는 옷이 방한 의류겠는데 기본적으로는
일상 생활에서 입고 다니는 옷을 입고 산행에 나서도 문제는 없다.

그러나 산행때 입는 옷은 부피와 무게가 적으면서도 방한 기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고 활동하는 데 불편이 없는 것이어야 하겠다.

그럼 등산용 방한 의류로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산행을 하는 사람이 사시사철 배낭에 넣고
다녀야 하는 것으로 방풍 방수의류, 오버트라우저가 있다.
다음으로 스웨터, 자켓이 있고 하루 이상 산에서
자야하는 경우에는 우모파카도 준비하는 것이 좋다.

♥ 덧옷(윈드자켓+오버트라우저)
오버트라우저(영어의 원래 의미는 바지 위에 입는
덧바지라는 뜻이지만 현재 등산인들이 쓰는 의미는 자켓을
포함하는 방풍 방수 옷이다)는 방풍과 방수 기능을 하는 옷으로,
자켓과 바지로 되어 있다.

다른 계절에는 자켓만 준비해 다녀도
좋지만 겨울에는 바지도 필수다.
무릎 이상 쌓인 심설을 헤쳐야 하는 경우에
스패츠만으로는 바지가 젖는 것을 막을 수 없기 때문이다.

고어텍스, 심파텍스등 첨단 방수투습 소재를 사용한 것이
있는가 하면 힐텍스 등 국산 소재를 사용한 제품들도 있다.

어떤 것을 선택할 것인가에 대해서는
가격을 먼저 고려하는 것이 좋을 듯하다.

왜냐하면 고어텍스 등 수입 원단을 사용한 제품들은 값이
비싼데 반해 기능면에서 그만한 역할을 하는지에
대해서 회의적인 등산인들도 많기 때문이다.

아무튼 경제적인 문제를 고려해야할 입장이라면
수입 원단인 고어텍스를 사용한 것을 구입하는 데는 신중해야 한다.
고어텍스 수입원단을 사용한 오버트라우저 상,하의 한벌의
국내 메이커의 소비자 가격은 50만원 이상이고,
외산 브랜드는 상,하의 한벌에 100만원 이상 하는 것도 있다.

한편 국산 원단을 이용한 오버트라우저는
예전에 비해 기능이 월등히 향상되었다.
이들 국산 원단은 외제 방수투습 소재와는 제조 공법이
다르기는 하지만 어느 정도는 방수투습 기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음은 주지의 사실이다.

타슬란 바이엑스, 하이포라 2000등 국산 원단을 사용한
제품의 가격은 상,하의 한벌에 20만원에서 25만원선이다.
소비자 가격이 그러하고 실제 장비점에서 거래되는 가격은 이보다 낮다.

다만,요즘에 장비점에 가보면 국산소재인 하이포라등으로
만든 오버트라우즈를 보기가 어려운 것도 사실이다.

다음은 기능 면에서의 선택법을 살펴보자.

가슴쪽에 지퍼가 없는 아노락 스타일은
방풍 효과는 뛰어나지만 입고 벗는 데 불편하다.

지퍼가 있는 것은 앞섶이 넉넉한 것이어야
눈을 맞는 다든가 할 때 제기능을 발휘한다.
또 앞섶에 벨크로 테이프가 달린 것이 겨울용으로 더욱 좋다.

지퍼 자체에도 신경을 써야하는데 양쪽으로 열리는
큰 지퍼가 달린 것이 여러 면에서 편하다.
모자는 넉넉한 것이 좋은데 방한모를 쓴 채로
쓸 수 있는 크기면 적당하다.

♥ 폴라텍 자켓
퇴근 몇년 사이 대유행을 가져온 것이
폴라텍 원단을 사용한 등산의류다.
이 소재로 만든 자켓은 등산하는 사람이라면
한벌씩 마련할 정도로 일반화되었다.

특히 유럽에서는 이미 여러해 전부터 이 소재가 등산뿐 아니라
일상의류의 소재로 이용되어 다양한 제품이 나와있다.
국내에 유통되고 있는 제품은 국산과 외제로 크게 대별될 수 있다.
기능면에서는 대동소이한 것이 사실이지만 디자인 면에서
수입품이 국산보다 낫다는 것이 일반적인 평이다.

다른 장비에 비해 디자인이 더욱 강조되는 것은 산행분만 아니라
일상에서도 자켓으로 입고 다닐 수 있다는 점 때문으로 보인다.
따라서 폴라자켓을 구입할 때는 디자인도 신경 써서 골라야 하겠다.

제품을 선택할 때는 이 소재가 방풍성능이 거의 없다는
점을 감안,방풍 기능을 보강한 것을 고르는 게 바람직하다.
즉, 폴라텍 원단의 안에 안감을 덧대 방풍기능을
보강한 제품이 등산용으로 적합하다.

요즘은 이런 방풍기능을 보강한 윈드스토퍼,윈드블록이 있고,
활동성을 강조한 파워스트레치,파워드라이 같은 통기성이
우수하여 산행중에 입기에 적합한 폴라텍 종류도 출시되고 있다.

폴라텍이라고 일컫는 소재의 종류가 다양하다는
점도 제품 선택시 고려해야 할 사항이다.
이는 곧 자켓의 모게, 보온성 등으로 직결되는데,
원단 자체가 얇고 두꺼운 것이 있기 때문에 그렇다.

자신이 어떤 용도로 사용할 것인가에
따라 소재의 두께를 선택해야 한다.
취급시에는 불에 약하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이 소재의 자켓을 입고 캠프파이어라도 하는 날에는
그날로 옷의 수명은 끝나 버릴 것이다.

가격은 폴라텍의 종류, 브랜드 등에 다라 차이가 심한 편이다.
소비자 가격 기준으로 상,하의 한벌에
국산은 30~40만원, 수입품은 50~70만원 선이다.

♥ 스웨터
겨울산행의 일반 차림은 안에서부터 내복, 남방,
스웨터, 윈드자켓(또는 폴라텍 자켓)의 순이다.
날씨가 따듯하면 스웨터나 윈드자켓중 하나를 덜 입어도 되는데
다른 계절의 산행에서처럼 윈드자켓을 배낭에 넣고
스웨터를 입고 산행하면 세련미를 더할 것이다.

일상생활에서 입는 것을 입어도 좋다.
브이넥 또는 라운드넥 모두 괜찮다.
브이넥의 경우에는 머플러 등을 목에 감아주면 할결 좋다.

등산용으로 시중에 나와있는 스웨터는 대부분 수입품이고
20만원 정도에 장비점에서 판매되고 있다.
국산제품으로는 수입 원단을 사용한 제품이
나와있는데 가격은 15만원 선이다.

♥ 등산화
겨울산행에만 필요한 장비는 아니지만
겨울산행과 관련해 염두해 두어야 할 점이 있다.
방수에 신경을 써야 한다는 것이다.

따라서 여름에 많이 신고 다니는 리지화 등은 안되겠다.
또 방수가 되지 않는 천으로 된 경등산화도  눈길을 걷는 데는 적합하지 않다.

최근 국내에서 생산되고 있는 방수등산화 중에서 눈여겨볼 만한 것이 있다.

고어텍스를 이용해 만든 것으로 가벼우면서도
방수기능이 뛰어나기 때문에 권할 만하다.
특히 이 제품은 방수기능을 고어텍스 라이닝에 전적으로
의존하는 것이 아니고 방수성능이 우수한 피타드의 오일방수
가죽을 사용하는 등 다른 부분에서도 방수기능을 강화하는 처리를 했다.

이런 종류의 등산화는 수입품으로 잠발란,한바그,아솔로,
마인들,아쿠,라이클등이 있고 가격은 40만원 이상이다.
국내 제품의 소비자 가격은 20만원 전후이다.

그외에도 방수처리된 통가죽을 사용한 등산화들은
방수기능이 우수하므로 겨울용 등산화로 제격이다.

며칠 이상의 심설산행을 계획하는 경우에는 중등산화를 준비해야 한다.

가죽으로 된 것도 있고,외국에서 수입되는 플라스틱 이중화도 있다.
플라스틱 이중화는 예전에는 전문등산인들만 사용하는 것으로
되어 있었으나 최근에는 워킹에 알맞은 제품들도 개발되어
장기간의 심설산행에 나설 생각이라면 마련하는 것도 괜찮다.
가격은 40만원선이다.

최근의 추세는 가죽 등산화나 플락스틱 소재보다는 가볍고
통기성과 방수성의 두마리의 토끼를 한꺼번에 잡을수 있는
고어텍스 소재로 된 등산화가 워킹용은 물론,
빙벽화에도 주류를 이루고 있는 실정이다.

확실히 요즘 추세는 빙벽화나 동계용 겨울 등산화도
플라스틱 등산화는 자취를 감추었고 주로 고어텍스 등산화가
대신하고 있는데 동계용 고어텍스 등산화는 국산이 20만원 전후,
외산이 50만원 전후에 가격이 형성되어 있다.

♥ 헤드랜턴
낮의 길이가 짧은 겨울에 준비해야할 필수장비다.
오버트라우저와 함께 배낭에 항상 넣어
다니는 습관을 익히는 것이 좋다.

오래 쓰지 않고 배낭에 넣어두는 경우가 않으므로
산행 전에는 번거롭더라도 꼭 불을 켜보는 것을 잊지 맗도록 하고,
여분의 건전지를 넣어 다니도록 한다. 국산도 쓸만하다.
수입품의 종류가 다양한데 가격은 10~15만원 쯤 한다.
명품인 패츨 제품은 50만원 이상의 다기능 제품도 출시되고 있다.

♥ 아이젠
얼음판을 이룬 계곡을 오르내리는 경우가 아니면
이의 사용을 자제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눈이 조금쌓이고 빙판이 약간 형성된 곳을 많은 사람들이
아이젠을 신고 오르내리면 자연보존과 위배되는 일이 되기 때문이다.

도시 근교의 겨울산에서 아이젠에 찍힌
나무부리들을 자주 볼 수 있다.
그렇지 않아도 많은 사람들 때문에 뿌리가 드러나는 등 몸살을
앓고 있는 등산로의 나무들이 겨울에는 더욱 수난을 당하는 것이다.

또 아이젠 없이 걷는 것은 산행이라는
모험과도 일맥상통한다는 생각이다.
장비가 올라가는 산행이라면 그에따라 더욱 어려운 곳,
어려운 코스를 선택해 올라야 할 터이지만
실상은 그렇지가 못한 것이다.

처음부터 아이젠없이 걷는 습관을 들이면 그게 익숙해질 것이다.
가격은 4발~7발의 워킹용으로 국산은 5만원 내외,
수입품은 6발~8발이 10만원 정도이다.

요즘 유행하는 체인젠의 가격은 5만원 전후이다.


♥ 알파인 스톡
이 장비를 무슨 지팡이 정도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그렇지 않다.
가급적이면 아이젠을 신지 말고 산행하는 버릇을
들이라고 했는데 이 장비는 이와도 통한다.

즉, 산행시에 신체의 균형을 잡는데 도움을 주는 장비라는 것이다.
피켈을 이용도로 사용할 수 있는데 멋쟁이 등산인이라면
빙벽용보다 자루의 길이가 긴 워킹용 피켈을
한 자루 장만하고 지니고 다니는 것도 좋다.

국산과 수입품이 있는데 가격은 하나에 10~15만원 선이다.

♥ 보온병
겨울산행에서 준비해야 할 것의 하나가 보온병이다.
특히 취사금지 조치가 행해진 이후에는
이의 필요성이 더욱 절실하다. 선택요령은
자신의 산행스타일에 맞는 용량의 것을 고르는 것이다.
국산도 많고 외제도 들어와 있는데 성능에서는 큰 차이가 나지 않는다.
국산의 가격이 싼 것은 말할 것도 없는데 0.7리터들이가 5만원쯤 된다.

♥ 방한모
겨울산행의 필수품 중에서 가장 요긴한 것을 하나
꼽으라면 방한모를 선택하는 데 주저하지 않겠다.

부피가 작고 무게도 별로 나가지 않지만 그 효용가치는
겨울산행을 한번이라도 해본 사람이라면 알 것이다.

온몸을 두꺼운 옷으로 중무장하더라도 머리, 얼굴,
귀가 시리면 추위를 심하게 느끼기 때문이다.
방한용 모자는 귀를 덮는 것이어야 한다.

모자 쓰기를 꺼리는 사람은 이어밴드를 하고 어버트라우저나
자켓의 모자를 써도 되지만 극심한 추위나 장기산행에서는
반드시 준비해야할 장비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

재질은 폴라텍, 모와 아크릴 혼용 어느 것이나 좋다.
가격은 5~7만원 선이다.
윈드스토퍼,파워스트레치,고어텍스등 수입 방수투습 천을 사용한 경우에는 10만원 이상 한다.

이어밴드는 모와 아크릴을 쓴 제품이 1만원 쯤 한다.
발라클라바라고 하는 가면모를 쓰는 경우도 있다.
장기간의 능선 종주등 극한 겨울산행에서 필요하지만
하루 정도의 산행에서는 위의 방한모로 충분하다고 볼 수 있다.

폴라텍을 사용한 국산제품이 5만원 안팎이다.

♥ 양말
양말에 대해서는 고르는 법보다는 산행시 신는 법을 알아본다.
겨울산행시 양말은 안에는 며능로 만든 얇은 것,
겉에는 모로 만든 두꺼운 것(모양말이라 해도 순모제품은 효용성이
낮기 때문에 거의 없고 모와 아크릴, 나이론을 함께 사용해 만든다) 을 신는다.

한가지, 바지 밖으로 양말을 내서 신는 사람들을 종종 볼 수 있는데
그것은 나는 '초보자요'하는 명패를 붙이고 다니는 것이나 다름없다.

또 한가지, 여벌을 준비하라고 강조해도
그렇게 하는 사람을 별로 보지 못했다.
산행때마다 필요를 느끼지 못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추운 겨울 계곡을 건너다 발이 물에 빠졌는데
아직 정상까지 갈 길은 많이 남았고, 눈은 점점 많아지고
날씨는 추워지고 하는 경우를 상상해 보라. 반드시 필요하다.

등산양말에 관한 한 싸게 구입할 수 있는 곳을 소개하고 싶다.
킴스클럽, 이마트, 프라이스클럽 등 첨단 유통업체가 그런 곳인데,
보통 1켤레를 살 가겨에 2켤레를 살 수 있을 정도로 싸다.

다만 아직가지 다양한 종류를 구비하지 못한 점이 아쉽다.
모가 섞인 것이 조금 비싼 편인데 소비자 가격으로
2만원에서 2만 5천원 선이다.

최근에는 3만 5천원 이상 하는 제품도 국내에서 생산되고 있다.

♥ 장갑
겨울산행에 나서는 사람이라면
누가 강조하지 않아도 준비하는 장비다.
필요성이 그만큼 절실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면장갑이나 목장갑만으로는 부족한 감이 있다.
이들을 여벌로 준비해 두면 좋다.
조금 더 따뜻한 장갑이 필요한데 시중에는
등산용 장갑이 수십 종류 나와있다.

장갑을 끼고도 배낭을 추스르거나 지퍼를 올리거나 하는 등
산행 중 손을 쓰는 일에 불편함이 없는 것이라면 좋겠다.
손바닥 쪽이 쉽게 닳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가죽 등을
덧댄 제품을 권하고 싶다.

소재는 폴라텍, 순모, 나일론 등이 있다.
순모는 따뜻하지만 쉽게 떨어지고,
폴라텍은 불에 약한 결점을 갖고 있다.

장갑을 선택할 때는 오래도록 쓸 장비는 아니라는 생각으로 ,
기능과 가격을 고려해 구입하면 될 것이다.

한겨울 나겠다는 생각으로 구입하기 바란다.
폴라텍을 사용한 경우 3만원에서 5만원 선이다.
모와 아크릴을 쓴 제품도 가격은 비슷한데
손바닥 쪽을 덧댄 제품은 5만원쯤 한다.

심설산행의 경우, 특히 러셀을 해야하는 경우에는 장갑 위에 끼는
덧장갑 , 오버미튼은 장갑과 손목 정도를 덮는 것보다는
팔꿈치 위가지 올라오는 것을 준비하도록 한다.

오버미튼은 산행 중 분실하기가 쉬우므로 주의해야 하며,
이를 막기 위해 끈으로 연결된 것을 준비하는 사람도 있다.
방수가 잘되는 것이 필수조건이다.
가격은 5~10만원 선인데 윈드스토퍼로 된
수입품은 20만원까지 하는 것도 있다.

♥ 스패츠
게이터라고도 하는 것으로 우리말 행전을 사용하면 어떨까 한다.
눈이 쌓여있는 곳을 지날 때 반드시 필요한 장비다.
특히 신설이 내려서 러셀을 해야하는 경우에는 더욱 그렇다
무릎 아래까지 올라오는 긴 것이 좋다.
지퍼의 성능이 좋아야 성능을 발휘할 수 있음을 감안해야 한다.

벨크로 테이프와 지퍼가 동시에 있는 것을 권하고 싶다.
신바닥 끈이 튼튼한지도 살펴야한다.
사용하고 나서는 얼음을 잘 털어 보관해야 쇠 부분에  녹이 슬지 않는다.

가격은 5만원에서 8만원 선이다.
고어텍스도 된 수입품은 15만원 이상 까지 하기도 한다.


OKmountain.com 제공





28   디지털 카메라를 사기전에(3)....  중봉 2003/07/05 4439 665
27   디지털 카메라를 사기전에(2)....  중봉 2003/07/05 4108 654
26   디지털 카메라를 사기전에(1)....  중봉 2003/07/05 4827 601
25   산행중 뱀에 물렸을때....  중봉 2003/07/05 4571 641
24   산행중 곤충에게 물렸을때....  중봉 2003/07/05 3883 630
23   해빙기 산행의 주의점....  중봉 2003/03/05 3643 582
22   수통...물없이 산에 갈수 있나요?  중봉 2003/02/09 4718 687
21   겨울 산행의 동반자 보온병....  중봉 2003/02/09 4351 682
20   타운패션을 추구하는 폴라텍 의류....  중봉 2003/02/09 3583 553
19   아이젠 그 특성과 사용법.....  중봉 2003/02/09 4431 636
18   기능성 고소내의....  중봉 2003/02/09 3577 582
17   등산 의류의 사후 관리법.... [1]  중봉 2002/12/16 4043 554
  겨울 산행장비 얼마면 사는가?  중봉 2002/11/16 5866 624
15   겨울 산행시 알아두면 좋은 상식...  중봉 2002/11/15 3758 646
14   다운파카,자동공기 매트리스....  중봉 2002/11/12 3792 621
13   스틱의 올바른 사용법.....  중봉 2002/11/10 4068 661

1 [2]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
this site gives the best view on res. 1024x768, all rights reserved.